탈석탄을 통해 우리는 CO2 방출을 확실하게 극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adrian_ilie825 / stock.adobe.com
2019-05-08 143 0

탈석탄 정책이 독일의 전력 공급을 위협하나요?

VDE 전문가들은 미래의 에너지 전략에 대해 즉각적인 위험은 없지만, 시급히 행동이 취해져야 한다고 봅니다

VDE는 기후 보호에 매진합니다. 그렇기에 당사는 독일의 성장, 구조 전환과 업무를 위한 위원회(석탄 위원회)의 최종 보고서에 표명된, 2038년 말까지의 석탄 발전의 단계적 감소와 종료를 환영하는 바입니다. “난방 및 교통 부문도 이에 함께 협력해준다면, 독일이 승인한 기후 목표들은 실제로 실현 가능하게 될 것입니다.”라고, Braunschweig 공대(TU)에서 고전압 및 전기 에너지 설비 기관장이자 VDE의 에너지 기술 협회(VDE|ETG) 이사인 공학박사 Bernd Engel 교수는 확신하고 있습니다.

석탄에서 탈출하기! 그러나 이게 그렇게 쉽게 이루어질 수 있을까요? VDE의 에너지 전문가들도 이런 물음을 품었으며 그리하여 석탄 위원회의 최종 보고서를 보다 정밀하게 분석해보았습니다.

탈피 계획

석탄 위원회의 탈피 계획[1]에 따르면, 전력 시장에 이미 설치되어 있는 석탄 발전소의 생산량은 2022년까지 갈탄의 경우 약 15GW, 흑탄의 경우 15GW까지 단계적으로 감소되어야 합니다. 2030년에는 전력망에 최대 9 기가와트(Gigawatt)의 갈탄, 8 기가와트의 흑탄만이 머물러야 합니다. 비교를 위해: 2017년, 독일에 설치된 석탄 발전소의 순 규격 생산량은 총 약 45 기가와트였습니다 [2].

탈피 계획에 따르면, 독일이 2035년에 탈석탄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2032년에 기후 변화와 공급 안전성의 맥락에서 결정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에너지 경제적인 부분과 관련해서는, 올해 가을까지 탈흑탄과 탈갈탄에 대한 법령 구상이 이루어지리라 기대됩니다. 이 두 가지 주제가 법령에 포함될 것인지는 아직 미결정 상태라고, 연방 경제부의 에너지 관련 주제들 담당 차관인 Andreas Feicht는 2019년 3월 13일 경제 심의회 방문시에 밝힌 바 있습니다.

리스크 분석은 필수적입니다

사실 독일의 전력 공급은 즉각 위협받고 있는 상태는 아니라고 VDE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왜냐하면 탈피 변수들이 이미 반영되어 있기에, 즉 예컨대 2019-2030년의 전력망 개발 시나리오에 반영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4] (그림 1 참조). “시나리오 C2030은  석탄 위원회가 계산한 변수들과 거의 정확히 맞아떨어집니다.”라고, Dortmunt 공대(TU)의 에너지 시스템, 에너지 효율성 및 에너지 경제 기관장이자 VDE|ETG 이사직을 맡고 있는 공학박사 Christian Rehtanz 교수가 말합니다. Rehtanz는 그러나 다음과 같은 의심도 전합니다: “이 시나리오는 재생 에너지(EE)의 확충에 대해 매우 대담한 가정을 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더해, 대단위의 전력망 확충이 전제되어 있습니다. 전력망 확충 및 EE 확충이 동시에 지연된다면, 탈석탄은 우리가 외국에서 전력을 더욱 많이 수입해야 하는 상황을 낳을 것입니다.”라고 Rehtanz는 설명합니다. 이 경우 2030년부터 2038년까지는 다시금 상황이 더 어려워질 것입니다: 이 기간 동안에는 나머지 17 GW어치의 석탄 발전소 생산력이 소거되어야 합니다.

유럽 계획은 독일의 탈석탄을 아직 고려하고 있지 않습니다

외국으로부터의 전력이 만약 활용된다 하더라도, 적시에 필요한 양 만큼을 입수할 수 있을지는 현재로서는 의뭉스럽습니다. 유럽의 송전망 운영자들은 유럽 연합 전력망을 위한 향후 10년의 전력망 개발 계획(Ten Year Network Development Plan, TYNDP)의 시나리오들에 있어서 독일 내에서 제안된 탈석탄을 아직까지는 고려에 넣지 않고 있습니다 [5]. 또한 연방 경제 차관 Peter Altmaier도 석탄 위원회의 추천에 따른다면 유럽의 석탄 발전 3분의 2가 시장을 떠날 것이라는 점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소위 전기-이웃들과의 이 문제에 대한 대화가 2019년 4월 8일에 진행될 예정입니다[6].

2021년 겨울에는 “어두움 침체“가 찾아와 전력 부족이 야기될 수 있습니다

2017-2021 경상 수지 최근 보고서[7]에서 독일의 송전망 운영자들은 2021년 겨울에 “어두운 침체“가 찾아와 독일 전력 시스템에의 약 5.5 GW만큼의 공급 구멍 혹은 수입 필요를 야기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는 계산에 포함된 변수인 백업 발전소 법령의 종료에 크게 달려있는 사태입니다. 2021년까지의 탈석탄은 이 계산에 적용되지 않았으므로, 만약 이것이 이루어진다면 상황은 더 첨예해질 것입니다 - 송전망 공급자들의 보고서는 석탄 위원회의 최종 보고서가 나오기 5일 전에 공개되었습니다.

VDE 전문가들은 미래 지향적 에너지 믹스를 위한 전략을 촉진합니다

우리가 지금 에너지 믹스를 위해 필요로 하는 것은:

  •  재생 에너지의 더욱 확고한 확충, 특히 광전지 및 풍력 발전소. 여기에는 EEG(재생 에너지 법령,  Erneuerbare Energien Gesetz)에 내포된 광전지(PV) 설비의 52 기가바이트 한계의 폐지, 그리고 또한 가까운 미래에 더 이상 지원을 받지 못하는 EEG 설비들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에 대한 전략이 요구됩니다.
  • 부문간 연동을 통한 탈중심화된 프로슈머 설비의 더 많은 건축, 그리고 유연한, 예컨대 가스나 열병합 발전을 통해 저 CO2를 보장하는 생산력을 통해 “어두운 침체”에 대한 국가적 보험.

더 나아가 시급히 필요한 것들은:

  • 송전망 강화 및
  • 난방 및 교통 부문에서도 재생 가능하게 생산된 전기를 활용하기 위한   가속된, 디지털화된 배분망의 확충,
  • Power-to-X-시설들을 통한 “재생 가능 가스”를 위한 분야간 연동 강화, 그리고  녹색 수소의 교통 부문에서의 활용 시행, 
  • 생산자를 위한 기술적으로 중립적인 유연성 시장, 모든 종류의 유연한 부하와 축전, 
  • 개혁된, 통일화되고 단순화된 할당, 통제 및 지급, 그리고 
  • 국제적으로 통일화된 그리고 모든 분야에 대해 유효한 CO2 가격 책정.

에너지 저장을 포함한 우리의 에너지 믹스가 그리고 전력망 구조가 서둘러 미래의 도전들에 맞추어 조정되지 않는다면, 익숙한 공급 안전성이나 우리의 에너지 시스템의 신뢰성이 금방 크게 위기를 맞을 수 있습니다.

[1] “성장, 구조 전환 및 업무” 위원회: 최종 보고서, 2019년 1월 26일에 결의
[2] 연방 전력망 담당 기관의 발전소 리스트(연방 전역: 모든 공갑망 및 전압 변환 층위), 2019년 3월 7일 기준
[3] 독일 연방 의회, 국회 뉴스: 탈석탄, 경제 및 에너지 구체와 /심의회 - 2019년 3월 13일(hib 266/2019)
[4] 연방 전력망 담당 기관(BNetzA): 시나리오 프레임 2019-2030 승인, 2018년 6월 15일
[5] ENTSO-E: TYNDP 2018, 2025년, 2030년과 2040년까지의 유럽 전력망 개발 계획(Europe's Network Development Plan),
[6] 경제와 에너지 부문 연방 부처: Altmaier: 탈석탄을 향한 독일의 결정은 우리의 이웃 국가들과 긴밀하게 합의를 이룰 것입니다,
[7] 2017-2021년 경상 수지에 대한 독일 송전망 운영자들의 보고, 2019년 1월 23일, 

다음 사항들도 귀하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입니다

VDE 기관에 대한 최신 정보